> 정치│행정
<속보> 총파업 예고 철회, 노·사 '타결’경기도, 시내버스 노·사 10월 25일 저녁 타결(26일 총파업 철회)
조윤장 기자  |  osanjoj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0.26  00:51: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 10월25일 밤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노조·위원장 이기천)와 경기도버스운송사업자조합(이하 조합)이 막판 협상을 타결하면서 26일로 예고된 도내 시내버스 총파업이 철회됐다.

경기도가 중재로 나서 협상이 타결되면서 우려됐던 출근길 교통대란을 피하게 됐다.

준공영제 실시에 따른 민영제 운수종사자의 실질임금 인상을 놓고 진행됐던 협상은 이날 논의 끝에 준공영제 운수종사자 임금 4%, 민영제 임금 4.5% 인상안에 노·사가 합의하면서 타결됐다.

   
 ►김동연 도지사(왼쪽 두번째), 이기천 위원장, 조합 관계자 등이 합의서를 보이고 있다. 

김동연 도지사는 합의가 완료된 뒤 이날 밤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최종 조정회의 현장을 찾아 “도민들의 발인 버스가 내일 정상적으로 운행하게 됐다. 타협과 양보를 통해 합의한 노·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며 “도는 도의회, 여·야, 이념의 구분없이 협치를 해왔는데 노·사도 경계를 뛰어 넘어 도민들을 위해 대승적으로 타결해 줬다”고 축하했다.

김동연 도지사는 “준공영제가 이슈였다고 들었다. 2027년까지 시내버스 전체 노선의 공공관리제 전환에 양해 말씀드리면서 차질없이 노·사 양측에게 의견 들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기천 위원장은 “오늘까지 상중(喪中)이신 걸로 알고 있는데 오시게 해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다. 버스가 정말 열악한 상태이고 저임금, 장시간 근로에 많이 시달리고 있다. 필요한 부분은 제도적으로 개선하고 많은 투자를 해주시리라 믿고 있다. 도지사를 믿고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앞서 20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 1차 조정회의시 핵심 쟁점이었던 임금인상에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상황이었으나 24일부터 오후석 행정2부지사 등이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등 교통대란을 막기 위해 힘썼다.

앞서 노조는 민영제 운수종사자의 실질적 임금인상 등을 회사측에 요구했으나 회사측이 ‘재정 여건상 노조측의 임금인상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26일 첫차부터 전면파업을 예고했었다.

조윤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최신 댓글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로 48번길 26(2층)  |  대표전화 : (010)5345-9118
제호 : 투데이경기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06  |  등록일 : 2014년 6월 23일  |  발행·편집인 : 조윤장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조윤장
Copyright © 2023 투데이경기. All rights reserved. e-mail : todaygg1@naver.com
외부 필진 글(칼럼·기고)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